2018.5.8
창세기 4장 7절

“네가 선을 행하면 어찌 낯을 들지 못하겠느냐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죄가 문에 엎드려 있느니라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릴지니라”(창세기4장7절)

죄는 기원은 없습니다. 다만 그 시작이 있을 뿐입니다. 이것이 기독교가 말하는 죄의 신비입니다. 도대체 무슨 뜻일까요. 선하신 하나님은 궁극적 존재, 존재 그 자체이십니다. 존재한다는 것은 모두 선하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이 세상에 존재하는 악은 무엇이란 말입니까. 악은 자체로 존재하는 어떤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존재에 기생하는 어떤 것에 불과합니다. 마치 절름발이 개의 절뚝거림과 같은 것…그것이 악의 실상입니다. 멀쩡한 다리가 없었다면 그 다리를 저는 일도 없었겠지요. 애초에 선하신 하나님이 계시지 않았다면, 거기에 반대하는 악이 생기는 일도 없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불순종은 그 자체로는 존재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순종에서 이탈하는 것에 불과하니까요. 우주공간에 미아가 되어 떠도는 인공위성이 있다면 본래 궤도도 있었을 것입니다. 빛이 물러갈 때 어둠이 드리우는 법이지, 어둠 자체가 몰려와 캄캄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선하신 하나님께서는 그분이 만드신 세상의 모든 것이 보시기에 참 좋으셨다고 하셨습니다. 그 좋은 세상을 회복하는 주님의 일에 우리는 부름을 받았습니다. 세상의 부조리들을 한탄하는 것이 우리 사명이 아닙니다. 빛의 아들들이 주님의 등불로 나타나면 시대의 어두움은 마침내 걷힐 것입니다.

송용원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