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묵상


2018.6.26


출애굽기 20장 16절

"네 이웃에 대하여 거짓 증거하지 말라" (출애굽기 20장 16절) 이 말씀은 한마디로 타인에 대해 거짓말하지 마라는 명령입니다. 십계명은 그야말로 열가지 명령입니다. 명령은 지켜도 되고 안 지켜도 되는 것이 아니라, 무조건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게다가 우리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명령입니다. 증거는 증언이라는 말입니다. 위증을 하지 말라 하십니다. 게다가 고의로 어떤 특정한 목적을 달성하고자 타인에 대해 거짓을 지어내지 마라 하십니다. 그런데 지금 이 땅에는 얼마나 거짓뉴스들이 바퀴벌레들처럼 득실득실거리는지요. 심지어는 교회 안에서 조차 때로는 리더십이 가짜뉴스의 진원지 노릇을 합니다. 오호 통재라. 최악의 진상은 자기가 거짓말을 퍼나르고 있다는 사실에 아무런 죄책감도 없다는 것입니다. 거짓뉴스로 일단 목적 달성을 했으니 이제는 됐다고 자축까지 벌입니다. 하여간 선거 철이 되거나 무슨 자리가 하나 났다하면 어떤 수를 써서라도 인신공격으로 한몫 챙기라는 마귀의 달콤한 속삭임에 자기 영혼을 통째로 팔아넘기는 한심한 자들이 이 나라의 지도층 곳곳에 철밥통마냥 들어 앉았으니... 얼마 남아 있지도 않는 선량한 현자들 조차 희망이 꺾일 판입니다. 만약 일제의 옥고에도 불구하고 살아 남으셔서 광복 후에 초대 대통령이 되셨더라면, 아마 지금쯤 세계에서 가장 존경받는 나라 중 하나로 우리나라가 되게 하셨을 것이 분명한, 독립운동가 안창호 선생님의 어록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추호라도 거짓말만은 하지마라." 송용원 드립니다.

2018.6.19


사도행전 20장 24절

"내가 달려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언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조차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노라" (사도행전 20장 24절) 어제 스웨덴 경기를 마치고 전 국가대표 박지성 선수의 인터뷰의 한 대목입니니다. -오늘 패배로 16강을 위해 힘겨운 싸움이 예상된다. “물론 결과는 실망스럽다. 우리가 원했던 결과가 아니고 어찌 보면 최악의 결과일 수도 있다. 하지만 2경기 남았다. 여기서 포기하면 진짜 최악의 월드컵이 될 수 있다. 오늘 경기 잊어버리고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걸 준비해야 한다. 이 말을 해주고 싶다. 이기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신이 갖고 있는 걸 보여주는 게 더 중요하다. 우리 전력이 상대보다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우리가 정말 할 수 있는 걸 다 해 놓고 졌다면 그 결과는 우리가 받아들여야 한다. 하지만 다 보여주지도 못하고 지면 그게 너무나 아쉬운 거다. 선수들이 이기겠다는 부담을 버리고 우리가 갖고 있는 걸 보여준다는 마음으로 임했으면 좋겠다. 그러다 보면 결과도 따라올 수 있고 좋은 평가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에게 꼭 필요한 자세라고 생각됩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달란트를 기억하고 그 달란트를 꼭 보여주는 게 더 중요합니다. 땅을 파서 안 보이게 묻어두면 절대 안 될 것입니다. 현실 속에서 치열하게 다 보여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결과는 하늘에 맡기십시다. 우리들이 저 들판의 꽃들보다, 저 하늘의 날으는 새들보다, 더 귀하다고 하시지 않았습니까?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 주님의 음성을 가슴 깊이 새기십시다. 송용원 드립니다.